두부연인 (개정판)

어느 날 우리는 변했고, 서로를 안고 싶을 때조차 그럴 수 없는 존재임을 깨달았다. 안을 수 없어도 상관없다는 생각이 들 때쯤 우리는 각자의 노란색 방으로 흩어져 그대로 이별했다. 콩이 두부가 되어 모판에 담기고, 다시 검은 비닐봉지에 담겨 누군가의 집으로 간 두부연인. 뜨거운 불에 구워지고 나서야 서로를 안을 수 있고 안도할 수 있었던 <두부연인>의 슬픈 사랑 이야기입니다. 새로운 책으로 <두부연인>의 개정판을 펴냈습니다.

Project Type

Project, Book, Illustration

Year

2019